종이문화재단 세계종이접기연합

메뉴 열기 버튼

재단 소식

새로운 꿈을 위한 종이문화재단 교육강좌의 아름다운 도전!

‘10/10 한지의 날’, 1주년 기념 리셉션 전주천년한지관에서 개최

페이지 정보

글쓴이: 최고관리자
작성일: 2023-11-28 조회: 321

본문

‘10/10 한지의 날’, 1주년 기념 리셉션 전주천년한지관에서 개최


2118aead15ba7ecf690967ac2d019cd6_1701158963_4793.jpg

한지의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위한 각계의 노력과 염원으로 전주천년한지관에서 개최된 한지의 날 1주년 리셉션 기념행사에 모인 참가자


 

한국전통문화전당(원장 김도영)1010일 오후 4시 전주천년한지관에서 한지 장인을 비롯, 한지 관련 전문가와 종사자, 유관기관장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지의 날 1주년 기념 리셉션’(2회 한지의 날)을 개최했다.

 

한지의 날은 지난해 1010일 영축총림 통도사 서운암 장경각 앞마당 특설무대에서 1회 한지의 날 제정 선포식개최 후 갖는 두 번째 행사다.

 

한지살리기재단, 전통한지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 등재추진단, 전주시, 한국전통문화전당, 전주천년한지관 등 여러 기관이 주최·주관·협력으로 치러진 이번 행사는 전통한지를 한국의 23번째 유네스코 인류무형유산 등재 신청 대상으로 선정하고, 한지의 날 선포 1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마련됐다.

 

노영혜 종이문화재단 이사장의 미래의 평화를 접어 펼쳐라라는 제목의 축시 낭송으로 시작된 이날 한지의 날 행사는 개회 및 국민의례, 내빈소개, 경과보고, 우범기 전주시장의 환영사, 이배용 한지살리기재단 이사장의 축하영상, 대한불교조계종 종정 성파 스님 등의 축사, ‘한지 바람 쓰고 한지함에 염원 기원세레머니, 공연, 전주천년한지관 둘러보기 순으로 진행됐다.


2118aead15ba7ecf690967ac2d019cd6_1701158997_971.jpg

한지 바람 쓰고 한지함에 염원 기원세레머니에서는 주요 내빈들이 한지 유네스코 인류 무형유산 등재를 위한 바람을 두루마리 족자에 적고, 이를 낭독한 후 한지함에 보관했다. 보관된 족자는 3년 뒤인 2026년 한지가 인류 무형유산으로 확정된 후 다시 이 자리에서 함을 열어 축하하기 위한 사전 의식형태로 진행됐다.


김도영 원장은 “‘한지의 날은 한지에 담긴 조상들의 얼과 지혜에 감사하고 이를 인류의 소중한 무형문화유산으로 남기기 위한 후손들의 노력의 산물이라며 한지의 날이 한지의 유무형적 가치를 세계에 널리 전파하는 주춧돌이 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북도무형문화재 색지장 김혜미자 보유자는 오래보아야 사랑스럽다. 한지는 나에게 그렇다라는 메시지를 남겼고, 국가무형문화재 한지장 안치용 보유자는 전통으로 이어온 전통으로 이어갈 천년 우리의 한지는 미래입니다.”하고 적었다.

 

한편 한지의 날은 노영혜 종이문화재단 이사장(한지살리기재단 이사)의 발의 제안으로 한지살리기재단이 이사회를 통해 지난해 1010일을 한지의 날로 제정했다. 한지는 아흔아홉 번의 제조과정을 거쳐 백번째 흰 종이로 탄생한다고 해서 백지’(白紙)로 불린다. 1010일로 정한 것은 ‘10×10=100’이라는 의미가 담겨 있다.

top